본문 바로가기

기세등등 ‘반도체’·기 죽은 ‘휴대폰’

2017 ICT 수출, 연간 1천 900억 달러 최초 달성한 1천976억 달러 기록

기세등등 ‘반도체’·기 죽은 ‘휴대폰’


[산업일보]
지난 해 전체 수출이 61년 만에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데 이어 정보통신기술(ICT) 수출 또한 연간 최대 수출 실적을 나타냈다. 이러한 성과의 일등공신은 단연 반도체로, 메모리반도체와 시스템 반도체 모두 사상 최고 수출 기록을 보였다. 반면,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 심화 및 중국 스마트폰 업체의 공세로 휴대폰 및 부분품 수출의 낙폭이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2017년 ICT 수출은 1천976억 달러, 수입은 1천21억 달러, 수지는 956억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수출은 2017년 2월부터 11개월 연속 월별 최고액을 기록하는 등 최초로 연간 1천900억 달러 달성 및 역대 연간 최대실적을 나타냈으며, 이는 전년 대비 21.6% 증가한 수치로, 2010년 1천539억 불을 기록한 이후 7년 만에 두 자릿 수의 증가율을 보였다.

반도체는 996억8천만 달러로 단일 품목 최초로 900억 달러를 돌파했고 디스플레이는 302억9천만 달러,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96억4천만 달러를 나타내며 기술우위 품목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특히 메모리반도체는 서버 및 스마트폰의 고사양 D램 및 낸드플래시의 수요가 증가세를 유지하고 수요 대비 공급 부족 현상이 지속돼 사상 최고 수출을 기록했으며, 시스템반도체 역시 패키징 및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IDM 업체의 수출 증가세 지속 등으로 사상 최고 수출을 나타냈다.

기세등등 ‘반도체’·기 죽은 ‘휴대폰’


디스플레이는 LCD 패널의 수급이 개선되고 LCD TV의 대형화, 스마트폰의 OLED 채택 확대 등으로 지난 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보다 7.8% 상승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역시 수출 동반 상승세를 보이며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세를 보였고 높은 사양과 이동성을 갖춘 노트북 PC 및 게이밍 노트북 시장 확대 등으로 올랐고 주변기기는 프린터 및 모니터가 감소했지만, HDD→SSD 전환 수요 확대 등으로 한 자릿 수 올랐다.

반면, 부분품을 포함한 휴대폰의 수출은 화웨이・오포・비보 등 중국 업체 공세로 스마트폰 등 완제품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부분품의 해외생산도 확대되면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LCD 패널은 하반기 가격 하락 및 TV 셋트 업체 재고 증가 등으로 수출 침체 양상을 보였으나, 50인치 이상 출하량 비중 확대는 전체 수출에 긍정적 역할을 나타냈다.

최대 수출국인 홍콩을 포함한 중국에서 1천43억9천만 달러를 나타내며, 역대 최고 수출액을 기록했고, 베트남에서는 257억8천만 달러, 미국은 181억6천만 달러 등 주요국에서 증가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세계 경기의 강한 회복세와 글로벌 교역 증가와 함께 ICT 시장은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반도체·휴대폰 등 ICT 기기 시장 등도 성장이 전망된다”며 “반도체는 해외 경쟁사의 공정 전환 등 공급 감소로 인한 단가 상승세 지속 등으로 수출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이고 디스플레이는 TV 및 모바일 등의 OLED 패널 수요가 상승할 전망이며 휴대폰은 차별화된 전략폰(인공지능 기능 탑재) 출시를 통한 프리미엄 시장 공략과 해외 생산 거점으로부터 고가 부품 공급확대를 통해 각각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