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년 마이스 산업, 중대 변화의 해 될 것” 관련 산업 준비해야

오프라인 MICE 산업, ICT 기술과 결합 ‘Hybrid MICE’로 변화 움직임

“내년 마이스 산업, 중대 변화의 해 될 것” 관련 산업 준비해야

[산업일보]
협업과 혁신의 플랫폼, MICE산업의 트렌드는 무엇인지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는 포럼이 열렸다.

한국무역협회와 서울특별시는 24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서울 MICE WEEK의 메인 행사인 ‘2017 서울 국제 MICE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 기조연설자인 조디 이스트우드(Jodie Eastwood) 영국 Knowledge Quarter 대표는 산업의 융복합 트렌드를 견인할 MICE(Meeting, Incentive Travel, Convention, Exhibition)산업의 역할과 미래에 대해 “서로 다른 산업분야의 지식공유를 통해 미래 MICE산업의 영향력은 더욱 커질 것이다. MICE산업은 더 많은 협업과 혁신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며 도시경쟁력을 높일 것이다”라고 예측했다.

Knowledge Quarter는 문화, 과학, ICT, 미디어 등 분야 간 지식 교환 및 공유, 협력기회 창출 등을 목적으로 대영박물관, 런던대학교, 영국디지털경제추진센터, 가디언 등 90개 주요기관의 지식공동체로 2014년 설립됐다.

2015년 MICE 업계의 가장 영향력 있는 25인에 선정된 미국 MICE 컨설팅 기업 Event MB의 줄리어스 솔라리스(Julius Solaris) 대표는 “실제 오프라인 행사 현장과 가상의 공간이 ICT 기술로 결합된 새로운 형태의 하이브리드 마이스(Hybrid MICE)가 증가하고 있으며 특히 2018년은 마이스 산업의 중대한 변화의 해가 될 것”이기에 관련 산업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미래 MICE 트렌드에 걸맞은 인프라 개발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일본 노무라종합연구소 오카무라 아츠시 MICE 팀장은 최근 시드니 도심에 재건축된 달링하버와 일본 도쿄 임해부도심에서의 복합 MICE 시설 개발 사례를 설명하면서 “도시 재생 및 개발 차원에서의 MICE 전략 수립이 필요하며 서울시의 도시경쟁력 강화와 미래 신산업동력 인프라로서 MICE 복합단지 확충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세계컨벤션센터협회(AIPC) 회장인 싱가포르의 알로이시어스 알란도(Aloysius Arlando) SingEx 대표 역시 “아시아에서 MICE 산업 경쟁이 심화되고 있으며 경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MICE 산업 발전에 필요한 최신 인프라 등 강력한 지원 기반이 따라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포럼에는 한국무역협회 김정관 부회장과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비롯하여 조디 이스트우드 대표, 김철원 경희대학교 교수 등 국내외 MICE 전문가 300여명이 참석했다.
변지영 기자 hinomad@kidd.co.kr

안녕하세요. 산업부 변지영 기자입니다. 드론부터 AI, 신소재, 다이캐스팅, 파스너 및 소재부품 산업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또 신선하고 유익한 국제 산업 동향을 생생한 현장 영상으로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