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탈원전·탈석탄…친환경·안전에너지, 어떻게 확보할까?

한국·중국·일본 동북아 3국, 협력과 공조 필요

기사입력 2017-09-16 16:19:45
탈원전·탈석탄…친환경·안전에너지, 어떻게 확보할까?

[산업일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한국, 중국, 일본의 협력과 공조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모아졌다.

이 같은 내용은 ‘에너지패러다임 전환기의 동북아 3국(한·중·일) 에너지정책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로 진행된 에너지경제연구원(이하 KEEI) 개원 31주년 기념 세미나에 논의됐다.

11일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된 세미나에는 박주헌 에너지경제연구원장, 박재호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 대표, 시시엔 가오(Shixian GAO) 중국 ERI 부소장, 켄 코야마(Ken KOYAMA) 일본 IEEJ 수석이코노미스트 등을 비롯한 300여 명의 국내외 에너지 경제·정책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3개의 세션으로 구성된 이번 세미나에는 한·중·일 전문가들의 발표 후 패널토론이 진행됐으며, 세 개의 세션을 모두 마친 후에는 탈원전·탈석탄 시대의 동북아 에너지협력 방안에 관한 종합토론이 펼쳐졌다. 첫 세션은 친환경 에너지시대의 에너지믹스 정책 전환에 대해, 두 번째 세션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대해, 세 번째 세션에서는 전환기의 천연가스의 역할과 과제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이어졌다.

탈원전·탈석탄…친환경·안전에너지, 어떻게 확보할까?

첫 세션 주제 발표 후 KEEI 박주헌 원장을 좌장으로 친환경 에너지시대의 에너지믹스 정책 전환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서울대학교 허은녕 교수, 건국대학교 노재형 교수, 단국대학교 조홍종 교수가 패널토론에 참가해 의견을 내놓았다.

이 자리에서 서울대학교 허은녕 교수는 한중일 삼국은 인구가 많고 산업구조, 공급원이 모자라서 상당수를 수입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지적하며 국가간 에너지망 구축을 통해 협력과 공조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세계 에너지 이슈가 첨단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이루어지고 있는데 한국, 중국, 일본, 대만까지 한다면 정보통신 분야가 앞서있는 나라들이다. 온실가스 규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보통신분야에 대해 공통으로 숙고하고 있는 문제나 탈석탄, 탈원전을 대신해 천연가스 공급을 늘리는 정책을 위한 수송파이프라인 부분의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풀어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건국대학교 노재형 교수는 3국 모두 친환경적인 에너지 공급을 확대한다는 부분이 공통적인 것으로 보이고 우리나라 역시 2030년까지 발전양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고 하고 있는데 새로운 시장제도나 규제 등 기존의 석탄발전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을 다각도로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단국대학교 조홍종 교수는 “석탄과 석유의 시대가 저물고 저탄소에너지시대로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그 밑바탕에는 공급과잉, 수요감소 등이 깔려있다고 생각되고 그로인해 저유가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생각된다. 특히 수송부분과 발전부분에서 에너지 자체 시장에서의 기술 변화들이 이러한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 기술변화라고 생각한다. AI, 클라우드 컴퓨팅, 전기차, 자율주행 등은 에너지를 소비하면서 발전할 수 밖에 없는 산업들이다. 이러한 밸류를 창출하는 기업들과 에너지산업을 어떻게 연계할 것인가를 고민할 시점”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한국, 중국은 천연가스, 신재생에너지를 늘려서 저탄소 세대를 대비하고 있고, 일본도 부족한 에너지를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다. 각국의 정부는 정부주도로 이끌어가는 것이 맞는지, 에너지 자율시장에 맡겨두는 것이 맞는지에 대한 좀 더 깊이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첫 토론의 좌장을 맡은 KEEI 박주헌 원장은 “신재생에너지, 천연가스의 수급관련해서 공통된 의견들이 나온 것으로 본다”고 정리하며 “에너지 믹스를 정하는 문제는 국가별 상황에 맞게 구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유럽은 그리드, 파이프라인 등 주변 국가들과 연계가 잘되어 있고 미국은 쉐일가스라는 부분에서 성공을 거둬 천연가스가 가장 저렴한 나라로 자리잡았다. 결국은 각 국가의 상황과 환경에 맞게 에너지 믹스를 구성해야 한다고 본다. 우리나라는 주변 국가와 연계가 되어 있지 않고 96% 이상의 에너지를 수입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고 다른 국가의 모습도 참고하면서 에너지믹스를 합리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원정 기자 vuswlq@kidd.co.kr

제조기업 강국이 되는 그날까지,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에 대한 뉴스를 기획·심층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