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해 반도체 팹 장비 투자 가장 많은 곳 '한국'

삼성 팹 장비 지출 전공정 장비 두 배 이상 늘 것

기사입력 2017-09-14 11:06:47
올해 반도체 팹 장비 투자 가장 많은 곳 '한국'

[산업일보]
올해 반도체 팹 장비에 대한 투자가 활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SEMI가 최근 발표한 세계 팹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96개 전공정(Front End) 설비 및 라인 가운데 30개 설비 및 라인이 팹 장비에 5억 달러 이상 지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신규 및 리퍼비시) 팹 장비 지출은 37% 증가한 550억 달러로 연간 지출 기록을 새롭게 썼다.

SEMI 세계 팹 전망은 또한 2018년에 팹 장비 지출이 또 다시 5% 증가해 약 580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전 최고 지출액은 2011년에 기록된 약 400억 달러 규모였으며 올해는 이 금액보다 약 150억 달러 증가할 것으로 잠정 추산되고 있다.

이 보고서는 올해 지출을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장비 투자가 이루어진 지역은 한국으로, 2016년 보고된 85억 달러에서 2017년에는 약 195억 달러로 증가했다. 이는 전년 대비 130% 성장한 것이다.

세계 팹 전망 보고서는 2018년에도 한국의 지출이 여전히 가장 클 것으로 예측했다. 이어 중국이 125억 달러로(전년 대비 66퍼센트 성장하며) 장비지출 2위 국가로 올라설 것으로 점쳤다. 미주, 일본, 유럽/중동에서는 두 자리 수 성장이, 기타 지역의 성장은 여전히 10%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

세계 팹 전망 보고서는 2017년 삼성의 팹 장비 지출이 전공정(Front End) 장비에 대해 160억에서 170억 달러까지 두 배 이상 늘어나고, 2018년에도 추가로 150억 달러를 지출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다른 메모리 생산업체들도 대규모로 지출을 증가해, 올 한해 메모리 관련 지출액은 총 3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파운드리(178억 달러), MPU(30억 달러), 로직(18억 달러), 디스크리트, 전력, LED(18억 달러) 등 기타 시장 부문도 장비에 큰 규모로 투자할 것이다. 이러한 제품 부문이 2018년에도 투자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세계 팹 전망 보고서는 올해 진행중인 62개 건설 프로젝트를 추적 조사한데 이어 내년에는 42개 프로젝트를 추적 조사할 예정이다. 이 중 다수는 중국에서 실행한다.
강은영 기자 qboom@kidd.co.kr

반갑습니다. 산업부 강은영 기자입니다. 산업 관련 빅데이터(Big Data), 3D프린터, 웨어러블 기기, 가상현실(VR) 분야 등과 함께, ‘산업인 24시’, ‘동영상 뉴스’, ‘동영상 인터뷰’ 를 통해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