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올 상반기 벤처투자 1조 원 육박, 하반기 펀드 결성 급증 예상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핀테크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력 토대로 ICT 융합 업종 활발

올 상반기 벤처투자 1조 원 육박, 하반기 펀드 결성 급증 예상


[산업일보]
올해 벤처투자 시장은 지난해에 이어 활황이 지속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2일 발표한 '2017년도 상반기 벤처투자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 규모는 1조 원에 육박하는 9천926억 원으로 전년 동기(9천750억 원) 대비 1.8% 증가했다.

3일 중기부에 따르면 창업기업(업력 7년 이내)에 대한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3%p 증가한 77.3%로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다. 투자받은 기업의 절반 가까이(49.4%)가 창업초기기업(업력 3년 이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3년부터 조성한 창업초기기업 투자펀드(총 13개, 2천934억 원)의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창업초기기업(3년 이내) 및 창업 3~7년 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은 각각 3천698억 원(37.3%)과 2천928억 원(29.5%)을 기록해 각각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3천752억 원, 2천926억 원)으로 나타났다.

ICT제조(4.4%), ICT서비스(21%), 전기·기계·장비(12%)의 비중이 전년 대비 각각 0.6%p, 2.1%p, 2.2%p, 영상·공연·음반(13.3%), 유통·서비스(15.7%)의 비중도 전년 대비 각각 1.2%p, 2.9%p 증가했다. 반면, 화학·소재(6%), 바이오·의료(15.5%), 게임(6.3%)의 비중은 전년 대비 각각 3.3%%p, 6%p, 1.8%p 하락했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핀테크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력을 토대로 한 ICT 융합 업종에 대한 투자가 보다 활발해진 반면, 바이오 분야는 한미약품 사태이후 상장기업들의 성적이 부진해, 벤처투자 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벤처펀드 신규 결성액은 1조4천163억 원(56개)으로 전년 동기(1조 7천530억 원) 대비 19.2%(3천367억 원) 감소했으나, 이는 추경 소식이 전해진 후 펀드 결성을 보류함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역대 최대 규모인 모태펀드 추경 예산 8천억 원이 편성됨에 따라, 약 1.3조 원의 벤처펀드가 추가로 조성되는 등 하반기에는 벤처펀드 조성이 대규모로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출자자 구성을 보면, 벤처펀드 규모가 감소함에 따라 민간이 출자한 규모도 감소했으나, 민간 출자자수는 210개에서 253개로 급증(20.5% ↑)해, 벤처투자 시장의 저변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한 창업투자회사는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로 상반기에만 530억 원을 투자했으며, 가장 큰 펀드를 결성한 회사는 소프트뱅크벤처스로 1천21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중기부 벤처투자과 박용순 과장은 “추경 출자사업으로 하반기 펀드 결성이 급증할 것으로 보이며, 추가적인 펀드가 결성됨에 따라 기존 펀드에서 하반기 투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올해도 투자 실적이 역대 최고치였던 작년 실적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모태펀드에 대한 재정투입과 함께 벤처펀드에 민간자금도 유입이 확대될 수 있도록 펀드 운용에 관한 규제를 대폭 완화한 (가칭)기업투자촉진법도 제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상반기에 총 10회의 찾아가는 투자 IR(투자유치 설명회)을 개최한 결과, 3개 기업이 33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34건의 투자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최시영 기자 magmacsy@kidd.co.kr

안녕하세요. AI와 로봇에서부터 드론과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에 대한 정확한 정보전달을 해 나나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