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중공업,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 구축 베트남 진출 노린다

기사입력 2017-06-19 15:29:25
두산중공업, 새로운 동반성장 모델 구축 베트남 진출 노린다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왼쪽 네 번째), 두산비나 법인장 정연인 전무(왼쪽 두 번째)와 나산전기산업 배종훈 대표이사(왼쪽 여섯 번째) 등 5개 협력사 대표이사들과 함께 베트남 진출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산업일보]
두산중공업은 베트남 중동부 쭝꾸앗 공단에 위치한 현지 법인인 두산비나에서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과 정연인 두산비나 법인장, 나산전기산업 배종훈 대표이사 등 5개 협력사 대표이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 진출을 위한 상호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19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이번 협약을 통해 두산중공업은 협력사들이 두산비나가 보유한 공장 부지 일부를 활용해 법인 및 공장을 설립할 수 있도록 행정·재무·경영·인사 등에 대한 컨설팅을 지원하는 한편, 법인세∙소득세 감면 등의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도록 베트남 현지 주무관청과의 협의를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협력사들은 베트남 현지 기업들을 대상으로 직접 수주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으며, 2030년까지 100GW 규모의 신규 발전설비 증설이 예상되는 베트남 발전 시장 진출로 매출 확대 및 신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협력사들의 베트남 진출을 위해 현지 법인 두산비나는 베트남 현지 중꾸앗 경제구역관리청(DEZA)와 협의는 물론 공장 설립에 필요한 행정, 인력채용, 기술, 통관 등을 지원하며, 컨설팅을 맡은 맥큐스는 중소기업 전문 컨설팅 회사로 협력사들이 시행착오를 겪지 않도록 단계별 진출 시나리오 작성, 투자규모 수립, 생산품목 및 생산라인 구성 등 초기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와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나산전기산업 배종훈 대표이사는 "중소기업 자체 역량으로는 해외 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많았던 것이 현실”이라면서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 현지에서의 직접 수주를 통한 매출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 김명우 사장은 "협력사들의 경쟁력 강화를 도와 해외에서도 일감을 찾을 수 있도록 하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베트남에 이어 향후 인도에도 협력사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협약이 중소기업청 산하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운영하는 ‘대·중소기업 해외 동반진출 지원사업’에 선정되는 등 정부의 지원이 더해짐에 따라 협력사의 비용 절감은 물론, 베트남 진출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기계장터 추천제품

공작기계·금형 및 성형기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김영환 | 편집인 : 안영건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