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TRA, 11일 아스타나엑스포서 한국관 개관

한국관, ‘미래 에너지로 여는 스마트 라이프’ 주제

KOTRA, 11일 아스타나엑스포서 한국관 개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와 KOTRA(사장 김재홍)는 현지시간 11일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올해 가장 큰 지구촌 행사인 2017 아스타나엑스포의 한국관 개관식을 개최했다. 참관객들이 증강현실로 빛의 나무를 통해 전달되는 한국의 10대 에너지 기술을 체험하고 있다.


[산업일보]
지구촌 행사인 2017 아스타나엑스포가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개막한 가운데 한국관도 11일 개관하면서 93일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KOTRA가 개최한 개관식에는 한국 측 인사뿐만 아니라 아흐멧잔 예시모프 아스타나엑스포 조직위원장, 카심벡 제니스 투자개발부 장관 등 카자흐스탄 주요 인사를 포함해 총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관은 ‘미래 에너지로 여는 스마트 라이프’라는 주제로 참가국 중 최대 규모로 조성됐다. 1층 전시관에서는 드로잉쇼와 복합 퍼포먼스, 증강현실(AR) 영상 등을 통해 한국의 에너지 솔루션과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관객에게 보여준다. 2층에는 한류 문화관을 운영해 현지 관람객들에게 한국의 문화를 전파할 계획이다.

첫 날부터 한국관은 관람객들로 북새통을 이뤘으며 특히 한국의 산업, 문화, 예술이 어우러진 개성있는 전시관에서는 관람객들이 큰 호응을 보였다. 또한 상설공연과 엑스포장 인근의 메가 실크웨이 쇼핑몰에 설치한 ‘한국 소비재 팝업스토어’ 등 다채로운 한류 홍보 및 마케팅 행사도 열렸다.

아스타나엑스포는 ‘미래 에너지’를 주제로 지난 10일부터 오는 9월 10일까지 93일간 카자흐스탄 수도 아스타나에서 개최되며 115개국, 22개 국제기구가 참가해 미래의 에너지 기술에 대한 글로벌 교류의 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한국관 개관식에서 “한국관 정면에 표현된 무수한 에너지 씨앗은 아스타나엑스포에서 미래 에너지의 싹을 틔워 전 세계로 펼치자는 한국의 희망을 담고 있다”며 “한국관이 엑스포에 참가한 전 세계의 국가관들과 함께 미래 에너지에 대한 비전을 나누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최시영 기자 magmacsy@kidd.co.kr

안녕하세요. AI와 로봇에서부터 드론과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에 대한 정확한 정보전달을 해 나나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