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계연, ‘따뜻한 기계기술’ 개발에 박차

충남대병원과 업무 협약 통해 귀 재건, 항암치료 등 미래 연구 분야 확대

기계연, ‘따뜻한 기계기술’ 개발에 박차


[산업일보]
이야기 속에나 등장하던 전설적인 명의 ‘화타’ 없이도 사고로 반쪽만 남은 귀가 온전한 모습을 되찾고, 특수처리한 물로 암 부위를 씻으면 암세포가 모두 죽는 치료가 가능해졌다.

상상 속에서나 가능했던 치료법이 이제 현실에서도 가능할 전망이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산하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 원장 박천홍)과 충남대학교병원(원장 송민호)은 30일 충남대학교병원에서 기계연 박천홍 원장과 충남대병원 송민호 원장 등 두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향후 △의료용 로봇과 진단 및 헬스 모니터링, 첨단 의료기술 분야의 연구협력 △연구인력 교류 및 교육 △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학술 및 기술정보 공동 활용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기계연 나노자연모사연구실(이준희 책임연구원)과 충남대학교 이비인후과 박용호 교수 연구팀은 3D 바이오프린팅을 이용한 귀 재건을 시도하는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충남대병원은 환자의 귀 골격 자료를 바탕으로 귀의 귓바퀴 연골세포를 배양하고, 기계연은 3D 바이오프린팅 기술로 원래의 귀와 차이가 거의 없는 귀를 제작하는 연구를 추진한다. 연구를 통해 만들어진 귓바퀴는 충남대병원 의료진이 동물에 이식한 후 생체 적합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24시간 몸에 부착해 맥박과 혈압, 심장을 정밀 측정할 수 있는 첨단 기기 개발도 진행된다. 기계연 광응용기계연구실(최지연 책임연구원)과 충남대병원 심장내과 박재형 교수 연구팀, 나노자연모사연구실(허신 책임연구원)과 충남대병원 신경과 정혜선 교수 연구팀은 유연 패치형 심장 모니터링 기기 개발에 협력해 외과적인 처치 없이 신체에 달라붙는 소재를 통 부착하는 것만으로도 심장 상태를 상시 정밀 측정할 수 있어 개발에 성공하면 환자의 응급 상황 대처가 보다 원활해질 전망이다.

국내 플라즈마 의료(Plasma medicine) 분야 개척에도 양측이 힘을 보탠다. 기계연 플라즈마연구실(강우석 책임연구원)과 충남대병원 이비인후과 장재원 교수, 구본석 교수 연구팀은 액상 플라즈마를 활용한 항암치료 기술을 개발에 돌입한다. 기계연의 우수한 산업용 플라즈마 기술을 기반으로 충남대병원의 노하우가 축적된 임상실험을 거쳐 플라즈마 기술이 향후 암 치료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공동 모색할 계획이다.

기계연 박천홍 원장은 “독일 프라운호퍼와 일본의 AIST(산업기술 총합연구소) 등 해외 연구기관들은 의료 기계기술 분야 선점에 매진하고 있다”며 “기계연도 다양한 기관과의 융합 협력을 통해 기계기술의 미래 연구분야를 도전적으로 확대하고, 우수 기술의 의료 현장 접목으로 국민이 필요로 하고,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따뜻한 기계기술’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