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출기업, 내수기업보다 임금·R&D 투자 등 높아

국제무역연구원, 3천418개 사 대상으로 일자리 창출 및 생산성 분석

[산업일보]
수출기업의 정규직 일자리 창출과 임금, 연구개발(이하 R&D) 투자 등이 내수기업의 2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에 따르면, 제조업 분야 3천418개 사의 최근 10년간 취업자 수는 18만7천 명으로 15.5% 상승했다.

이 중 수출기업 취업자 수는 2006년 6만1천 명에서 2015년 72만4천 명으로 18.7%, 내수기업은 같은 기간 59만8천 명에서 67만1천 명으로 12.2% 증가했다. 이는 수출기업 증가율이 내수기업 증가율을 상회한 수치다.

이러한 수치는 수출기업이 내수기업에 비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섰다는 결과로 볼 수 있다. 국제무역연구원이 통계청의 ‘기업활동조사’ 자료를 활용해 제조 우량기업 3천418개 사를 대상으로 분석했을 때 수출기업의 정규직 취업자 수는 12만5천 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무역연구원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이는 수출기업이 내수기업에 비해 고용안정성 측면에서 ‘괜찮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내수기업에 비해 임금 수준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을 기준으로 1인당 임금은 수출기업이 7천800만 원, 내수기업은 5천900만 원으로 2006년 대비 수출기업은 2천700만 원, 내수기업은 2천200만 원 올랐다.

혁신역량 측면 역시 수출기업이 내수기업에 비해 선전했다. 수출기업은 매출액 대비 R&D 투자 비중이 2015년 4.48%, 내수기업은 1.09%로 나타났고 생산성 측면에서도 수출기업의 1인당 매출액은 8억9천만 원, 내수기업은 5억5천만 원으로 분석됐다.

문병기 수석연구원은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 지원을 통해 수출 활력은 물론 경제 전반의 성장 잠재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며 “이를 위해서는 고용유발효과가 큰 소비재·서비스 분야의 수출을 확대해 수출 증가가 국내 소비·투자 진작, 일자리 창출로 연계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시영 기자 magmacsy@kidd.co.kr

안녕하세요. AI와 로봇에서부터 드론과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에 대한 정확한 정보전달을 해 나나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