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공기술 기반 사업화로 미래 신시장·일자리 창출

공공기술 기반 사업화로  미래 신시장·일자리 창출

[산업일보]
사업화가 유망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대학·출연연구기관 연구자와 기업(연구개발서비스기업, 초기창업기업, 중소중견기업 등)은 미래 신시장과 혁신적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술기반 창업·사업화를 집중지원 받게 된다.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는 과학기술에 기반한 창업을 촉진하고 기술사업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3개 분야 14개 중점 지원사업의 시행계획을 예년보다 앞당겨 수립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고 밝혔다.

24일 미래부에 따르면 우선, 기술 기반 창업을 희망하는 학생(석·박사, Post-Doc 등), 연구자는 실전창업교육부터 법인 설립, 상용화 연구개발, 국내외 시장 진출 등 창업 전주기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예비창업대표, 창업지도자, 기술지도교수로 구성된 기술창업탐색팀에게 실전창업교육, 시제품 제작, 창업 활동비 등 팀당 4천~7천만 원이 지원된다. 대학, 출연연구기관, 기업(연구개발서비스기업 포함)이 기술과 자본을 공동으로 투자해 창업을 추진할 경우, 법인 설립, 연간 3억 원 내외 최대 5년의 상용화 R&D 자금, 해외마케팅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자금조달 어려움을 겪는 초기창업기업은 민간투자와 연계해 기업당 최대 3억 원의 상용화 R&D 자금과 멘토링 등을 통하면 된다. 연구개발특구 내에서 공공기술을 이전, 상용화해 창업하는 경우, 창업아이템 검증, 사업화 역량교육, 상용화 R&D자금, 해외진출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올해엔 140개 연구소기업이 신규로 설립(2016년 339개→올해 479개)되고 기존 연구소기업의 자립·자생이 가능하도록 STAR 프로젝트가 지원된다.

기술이전을 통한 사업화가 유망한 공공기술은 기술컨설팅, 상용화 R&D, 사업화 모델 수립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있다.

대학, 출연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 공공기술은 기술분석, 마케팅 등 기술이전 활동에 과제당 6천만 원 내외를 받아 사업화된다.

핵심기술을 중심으로 관련 요소기술群을 패키징해 대형으로 기술이전하고자 할 경우, 사업화 모델 마련, 기술포트폴리오 구축, 기술이전 활동 등 과제당 1억 원이 가능하다.

기업의 기술수요를 먼저 탐색해 이에 적합한 공공기술을 발굴, 기술이전하고자 하는 경우, ‘수요발굴지원단사업’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화전문회사, 특허법인 등이 주관하며 전략컨설팅, 기술거래 중개, 투자기관 연계,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사업화가 유망하나, 기술완성도가 낮은 기술은 연간 1억2천만 원의 상용화 R&D자금을 최대 2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제품·서비스 기반의 대형 기술사업화가 가능한 공공기술을 보유한대학과 출연(연)과 기술사업화기업들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상용화R&D, 현장테스트, 사업화전략 등에 연간 7억5천만 원을 최대 3년간 지원받을 수 있다.

연구개발특구 내 우수 공공기술은 공백기술 매칭, 시제품 도출, 제품화·사업화로 이어지는 유기적 지원체계를 통해 사업화되며, 사업화 목적에 따라 다양한 규모의 상용화R&D 자금이 지원된다.

마지막으로, 기술사업화 생태계의 기반을 다지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기술사업화 주체의 역량 강화와 관련 인력·장비·정보에 대한 기업의 접근성 향상이 지원된다.

대학 내 기술이전 전담조직과 기술지주회사 등 대학 내 기술사업화 조직과 기능은 유기적으로 연계해 활동하도록(대학TMC) 지원된다.

올해 2개 TMC(단독 1개, 연합 1개)가 신규 지정될 계획이며 IP(지식재산)관리, 기술창업, 기술이전, 사후관리 등을 통합지원해 중소·중견기업으로의 기술이전을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출연연구기관 기술이전 전담조직은 기술이전의 질적 향상을 목표로 대형·해외기술이전 중심의 성과·시장 지향형 활동을 지원받게 된다.

연구개발서비스기업에 대한 지원도 올해 신규로 추진된다.

기술성능 개량을 위한 상용화 R&D를 통해 기업에 재이전하는 활동을 지원하는 바톤존서비스 개발 등 연구개발서비스의 역량강화를 지원한다.

미래부 배재웅 연구성과혁신정책관은 “우수한 공공연구성과가 창업과 사업화로 연계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혁신상품을 생산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 스마트팩토리, 4차 산업혁명의 근간으로 우뚝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