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보산업, ‘소음·분진·고른 절단면’ 모두 잡았다

철 구조물 제작 현장 적용 가능한 PINOTCH

기사입력 2016-10-19 13:45:23


[산업일보]
경보산업이 18일부터 21일까지의 일정으로 열리고 있는 한국국제기계박람회(이하 KIMEX)에 참가해 PINOTCH와 취사용 칸막이를 선보여 참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보통 파이프를 이용한 철 구조물을 만들 때 파이프끼리 T자로 용접하려면 파이프 외경에 맞춰 절단해야 한다. 그러나 기존의 방식으로는 공정이 많고 소음, 분진이 많이 발생하고 절단면이 고르지 못한 단점이 있었다. 모든 문제를 해결한 제품이 PINOTCH라고 홍완견 과장은 설명했다.

홍완견 과장


홍완견 과장은 “취사용 칸막이는 하나의 솥에서 3종류의 밥을 할 수 있도록 해주며 칸마다 쌀의 양을 조절해 진밥과 된밥을 동시에 할 수 있다”면서 “주재료에 부재료만 달리해 주식과 간식도 한 솥에서 조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홍 과장은 “PINOTCH는 철 구조물을 만드는 곳이면 어느 분야든 적용할 수 있다”며 “가격 대비 성능이 우수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시영 기자 magmacsy@kidd.co.kr

안녕하세요. 드론과 소재산업, 중소기업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 산업1부 최시영 기자입니다. 정확한 팩트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김영환 | 편집인 : 안영건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