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에서 배우는 성공창업, 창업인턴제 추진

[산업일보]
정부가 유망 벤처·중소기업에서의 인턴십 경험 등을 통해 준비된 창조형 창업가를 발굴·양성한다.

도전적 기술창업을 희망하는 대학(원) 재학·졸업생(미취업자 한정)이 1~2년간 유망 벤처·중소기업에서 인턴으로 현장 근무하면서 창업을 준비할 수 있는 ‘창업인턴제 프로그램’이 본격 추진된다.

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예비창업자의 준비된 성공 창업을 도와주는 '2015년 창업인턴제('Venture For Korea')*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창업인턴제는 선배기업에 근무하면서 창업의 노하우와 스킬 습득 후 창업(사업화)으로 이어가는 프로그램으로, 2012년부터 아이비리그 등 우수대학 졸업생들의 창업 촉진 등을 위해 운영 중인 미국의 ‘Venture For America'를 벤치마킹했다.

16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참여를 희망하는 청년 예비창업자와 이들의 인턴활동과 창업을 도와줄 인턴채용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추진되는 ‘창업인턴제’는 지난해 시범운영 결과*를 토대로, 500여개의 벤처·창업기업 풀을 구성하고 매칭과정 등을 통해 최종적으로 50명의 창업인턴을 선발·운영한다.

창업인턴으로 선발되면 선배 창업·벤처기업에서 1년간 현장근무와 함께 실무교육, 멘토링, 네트워킹 등을 통해 창업역량을 배양하게 되고, 인턴근무 후 창업을 준비할 경우 평가를 거쳐 창업공간, 시제품 제작, 지재권 취득, 마케팅 등 사업화 지원(최대 1억원)을 받을 수 있다.

인턴채용기업에게는 인턴십 운영에 필요한 비용(사무용품 구입, 출장, 교육훈련 비용 등, 월 80만원 이내)이 지원될 예정이다.

창업인턴의 신청자격은 대학(원) 재학생(대학생의 경우 4학기 이상 수료자) 또는 졸업 후 3년 이내의 미취업자이며, 참여기업은 업력 7년 미만 또는 벤처기업(상시근로자 3인이상, 매출액 1억원 이상)이다.

중기청 관계자는 "업인턴제는 인턴은 선배창업가의 성공노하우를 전수 받고, 기업은 우수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창업플랫폼"이라며 "청년 인재들에게 성공적인 창업 길잡이 역할은 물론,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천주희 기자 cjh2952@kidd.co.kr

산업2부 천주희 기자입니다. 서울과 수도권 일대 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좋은 정보를 가지고 여러분 곁에 다가서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