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벤처의 땅 실리콘밸리에서 창조경제 시동

‘KIC-실리콘밸리’ 깃발 아래 글로벌 창조경제 생태계 구축

[산업일보]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지난 3일(현지시각)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KIC-실리콘밸리’(Korea Innovation Center; 글로벌혁신센터; 이하 KIC)를 개소했다.

미래부는 최근 과학기술 DNA를 세계적인 벤처창업 유전인자로 바꾸는 창조경제 글로벌화를 본격 추진하면서 (구)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부 시절부터 해외에 설치․운영 해오던 ‘IT지원센터’와 ‘과학기술협력센터’의 임무와 역할을 조정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한 KIC-실리콘밸리는 중소 IT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던 기존 ‘IT지원센터’의 역할과 기능에 과학기술 교류․협력 기능을 더하고, 스타트업․벤처창업 지원 기능을 강화․확대한 것으로, 미국 동부 워싱턴-KIC는 올해 5월에 문을 열었고, 11월중 센터장이 선임되면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개소식에는 이석준 미래부 제1차관, 박수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한동만 샌프란시스코 총영사와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벤처기업, 버클리대와 산호세대 등 대학교수, 코트라, ETRI 등 50여명의 현지 한인 네트워크 대표가 참석했다.

이석준 차관은 축사를 통해 KIC가 알찬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국내외 기술사업화 노력과의 연계 강화와 찾아가는 열정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과학기술 수준에 비해 기술사업화 노력이 약했던 점을 보완하기 위해 정부측면에서는‘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설립, 대형 원천기술 연구개발 기술사업화 강화, 신산업창조 프로젝트 등을 추진하고 있고, 민간에서는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D-camp 등 스타트업․벤처 성장을 위한 활발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이러한 국내 민관의 다양한 노력이 ‘실리콘밸리-KIC’와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연계돼야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금모집과 현지 맞춤형 제품개발 지원 등을 위한 전문 멘토링을 해 줄 수 있는 다양한 이너서클과 전문가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이를 필요로 하는 국내 중소기업을 찾아내 연계해 주는 노력을 통해 우리나라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특허가 미국 현지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이 필요함을 주문했다.

미래부는 KIC-실리콘밸리 센터에 현지의 스타트업들이 사용하는 ‘Start-up island’를 열린 창업공간으로 더욱 강화시킬 예정이다. 지금까지 현지 한인벤처기업 40여개가 이미 등록을 한 상태다.

미래부는 현재 기술사업화와 스타트업 육성에 대한 전문가를 KIC-실리콘밸리 센터장으로 선임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으로, 늦어도 12월초에 센터장이 선정되면 센터가 본격 가동될 전망이다.

이틀 일정으로 실리콘밸리를 방문한 이석준 차관은 KIC-실리콘밸리 개소식 외에 구글, 애플, 뉴로스카이(뇌파․심전도 측정 장비 한인업체), 아벨리노(유전자검사 한인업체) 등 기업과 스탠포드의 d.school과 무인자동차 연구센터 등을 방문하고, 현지 스타트업 간담회를 통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상품과 서비스로 만들어가는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