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척생산기지 첫 천연가스 공급

평택, 인천, 통영에 이은 제4기지 운영 본격 개시

삼척생산기지 첫 천연가스 공급



[산업일보]
한국가스공사(사장 장석효, 이하 공사)의 제4기지인 삼척기지본부(기지본부장 정재호)는 천연가스 공급(104톤/시)을 개시했다.

8일 공사에 따르면 이번 공급은 삼척기지가 에너지 안보 강화, 지역 균형발전 및 안정적 공급능력 확보를 목표로 2010년 3월 19일 첫 삽을 뜬 이래 약 4년 4개월 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삼척기지에 첫 LNG선이 입항한 후 공급하기까지 공사 역사상 최단 기간인 11일이 소요됐다.

삼척기지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는 강원도 영동지역뿐만 아니라 강원내륙, 경남 부산을 포함한 영남지역까지 공급되며, 동절기 수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도권 및 영남지역으로의 원활한 공급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척기지는 올해 말까지 총 178만 톤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예정이며, 이는 공사가 올해 세운 공급목표량인 3,917톤 중 4.7%에 해당하는 양이다.

삼척기지는 지난 2006년 정부의 '제8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에 의거, 평택·인천·통영에 이은 제4기지 건설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지금의 삼척 원덕읍 호산리 일원으로 부지가 확정됐다.

건설은 총 3단계로 이루어지며 1단계로 약 98만㎡ 규모의 부지·호안조성, 연장 1.8km의 방파제 공사, 저장용량 20만kl급 LNG저장탱크 3기와 780톤/시의 기화송출설비, 27만kl급 LNG선 접안부두 1선좌 및 기타 부대설비를 2014년 7월 말 준공예정이다.

2단계는 20만kl급 저장탱크 6기와 부대설비를 2016년 6월까지, 3단계는 세계 최대 규모인 27만kl급 저장탱크 3기와 540톤/시의 기화 송출설비를 2017년 5월까지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척기지 정재호 본부장은 "이 모든 것은 함께 현장에서 땀 흘린 직원뿐만 아니라 지역주민 여러분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무사히 첫 송출을 마쳤지만 이에 안주하지 않고, 단 한 건의 안전사고가 발생되지 않도록 안전을 최우선의 가치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삼척 LNG생산기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