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소기업육성자금 금리 대폭 인하

[산업일보]
충청남도가 내달부터 중소기업육성자금 금리를 인하하기로 해 환율급변 등의 영향으로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도내 중소기업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충남도는 글로벌 경기침체 및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의 활로 모색을 위해 다음달부터 중소기업육성자금 금리를 0.4%P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창업 및 경쟁력강화 자금은 4.4%에서 4.0%로 △혁신형 자금은 3.3~3.5%에서 2.9~3.1%로 △기업회생자금은 3.0%에서 2.6%만 기업에서 대출금리를 부담하면 나머지 이자차액은 도에서 보존한다.

충남도는 이번 금리 인하로 도내 기업들은 약 26억원의 이자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충남도 중소기업육성자금은 기업의 신용도와 관계없이 금리를 일괄 적용하는 방식으로 시중은행에서 저금리로 자금조달이 어려운 기업들이 주로 혜택을 볼 수 있으며, 올해 자금 지원규모는 2150억원이다.

이와 함께 도는 기업의 경영지원을 위해 융자대출시 기성고 부분의 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선급금 부분 인정과 함께 토지매입비도 자금지원 용도 범위에 포함해 기업의 자금운영에 숨통을 틔워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충남도 관계자는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 발맞춰 보다 많은 도내 기업이 중소기업육성자금 혜택을 볼 수 있도록 금리인하를 결정했다”며 “이번 금리인하로 환율급변 등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