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첨단 증강현실 앱 활용한 신개념 옥외광고 선보여



첨단 증강현실 앱 활용한 신개념 옥외광고 선보여

[산업일보]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하성민, www.sktelecom.com)이 ‘내 폰 안에서 살아 움직이는 신개념 옥외광고’를 선보였다.

사람 중심의 기술 가치와 함께 새로운 가능성의 세계를 열어나가는 ‘가능성의 릴레이’ 광고캠페인을 진행 중인 SK텔레콤은 ‘오라즈마(Aurasma)’라는 첨단 증강현실 앱을 활용한 새로운 옥외광고를 운영해 주목받고 있다.

SK텔레콤은 11월 말부터 오라즈마 기술을 활용하여 일반 빌보드 광고를 동영상 광고로 연결해 보여주는 광고를 종로, 신촌, 양평동에 위치한 건물과 을지로 지하 보도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SK텔레콤을 통해 고객과 다양한 컨텐츠들이 더 큰 가능성을 만나고 이를 통해 고객과 더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가능성의 네트워크’로 명명된 이번 신개념 옥외광고는 SK텔레콤의 옥외 빌보드 이미지를 ‘오라즈마’ (Aurasma) 라는 앱을 통해 비추면 빌보드 이미지 안에 관련 동영상을 펼쳐 보여준다.

이 광고에 활용된 오라즈마 기법은 영국 오토노미(Autonomy)사에서 개발, 2011년 출시하여 이미 100여 개 국가에서 300만 다운로드 수를 기록한 첨단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으로, 영화, 유통, 패션, 스포츠, 자동차, 가전제품, 출판 등을 포함한 1만여 개 이상의 파트너社를 가지고 있어 이미 해외에서는 다양한 마케팅 툴로써 활용되고 있는 대표적 증강현실 앱이다. 기계 시각 인식 시스템(machine-vision recognition system)’을 활용하는 QR코드와는 달리 별도 제작 과정이 필요 없이 기존 이미지 그대로를 사용 할 수 있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고 적용 범위가 큰 것이 장점이다.

새롭게 설치된 SK텔레콤의 ‘가능성의 네트워크’ 광고에서는 다양한 아이콘들 사이로 고객으로 표현된 남자 주인공이 다이나믹하게 여행하는 영상을 만나볼 수 있다. 현재는 연말시즌을 겨냥해 제작한 경쾌한 캐롤 버전의 동영상이 상영 중으로, 오라즈마 앱을 모바일에서 다운받은 후 풍경사진을 찍듯 비추기만 하면 동영상이 실행된다.

이 광고는 구글플레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제공되는 오라즈마(Aurasma) 앱을 통해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의 이번 신개념 옥외광고 도입은 기업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하나로 옥외광고를 이용하는 기존의 개념에서 벗어나 소비자에게 새로운 가치전달과 함께 고객들의 참여를 자발적으로 유도해 더욱 진정성 있는 소통을 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QR코드를 활용한 옥외광고 등 SK텔레콤이 올해부터 선보여왔던 ‘가능성의 미디어’ 옥외 광고 시리즈는 일방적인 기업 메시지를 전달하는 기존의 옥외 광고에서 나아가 고객들의 참여와 흥미를 유발하고 쌍방향의 소통 창구로 활용했다는 점에서 고객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기존 미디어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형태의 옥외 광고 미디어로 확대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앞으로 SK텔레콤의 기업 광고 캠페인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SK텔레콤 이항수 홍보실장은 “ICT 기업으로서 보다 많은 고객들과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해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는 모든 채널을 또 다른 미디어의 가능성으로 보고 이번 광고를 기획했다”며, “새로운 옥외광고 캠페인을 통해 시대적 변화에 앞서 나가는 새로운 가능성의 동반자로서 고객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도 SK텔레콤은 소비자가 흥미를 느낄 수 있고 쉽게 참여 할 수 있는 옥외 광고제작을 통해 ‘가능성’이라는 사회적 메시지가 퍼져나갈 수 있도록 미디어의 지평을 넓혀나갈 예정이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