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보월드] K-로봇산업, 우리가 앞장선다-(주)제우스·하비스탕스(주) 편

2020 로보월드 참가기업, “코로나19에도 입지 튼튼히 다져”

[산업일보]
언택트(Untact), 즉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은 산업계에서 ‘로봇’의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한다. 코로나19의 암흑 속, 스마트팩토리, 미래형 공장 등 로봇에 의한 산업 자율화를 구현하기 위해 K-로봇 업계는 오늘도 글로벌 기술 전장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디디고 있다.

본보는 지난해 10월,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한 2020 로보월드(RobotWorld 2020, 이하 로보월드)에 참가한 유수의 K-로봇 기업을 만나, 지난 한 해 로봇업계의 동향을 되짚어보며, 향후 찾아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전략을 함께 모색해봤다.

[로보월드] K-로봇산업, 우리가 앞장선다-(주)제우스·하비스탕스(주) 편
2020 로보월드에 참가한 제우스(ZEUS) 관계자가 참관객과 상담을 하고 있다.

(주)제우스, 로봇시장에서 점유율 넓힌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의 핵심 장비와 솔루션뿐만 아니라 로봇 등 다양한 제품을 공급해온 제우스(ZEUS)는 로봇 전문 기업으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2020 로보월드에 참가했다.

제우스의 대표 제품은 6축 다관절 로봇 ‘제로(ZERO)'다. 가벼운 무게와 낮은 전력 소비는 물론 제우스의 특허기술인 패스 스루(Pass-Through)가 적용돼 있다. 이는 로봇이 어떤 각도에서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기술로, 일반 선회 동작보다 제품 하나당 생산 시간을 10%에서 20%까지 단축할 수 있다.

이번 로보월드에서 제우스는 신제품인 스카라 로봇을 선보였으며, 해당 제품은 올해 상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제우스 이종우 대표는 “전시회 상담을 계기로 6건 정도의 계약이 검토 중이고, 이르면 올해 상반기 내로 체결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로 여러 투자 계획들이 지연되는 상황에서도 지난해 창사 50주년을 맞은 제우스는 올해 신제품 출시, 계약 체결 등을 통해 로봇산업의 파트너로 꾸준히 자리 잡을 예정이다.

이 대표는 “제우스는 언제든지 고객이 원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지켜왔다”며 “자동화 공정에 사용되는 소형 로봇 및 애플리케이션에 집중해 로봇시장에서 제우스의 점유율을 점차 높여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보월드] K-로봇산업, 우리가 앞장선다-(주)제우스·하비스탕스(주) 편
2020 로보월드에 참가한 하비스탕스(Harvestance)

하비스탕스(주), “로봇과 적층제조 기술 융합 사례 많아질 것”

적층제조 설계 및 엔지니어링 기업인 하비스탕스(Harvestance)는 적층제조(3D프린팅)를 통해 협동로봇의 그리퍼와 같은 EOAT(End-Of-Arm-Tooling)를 제작한다. 로봇 그리퍼의 다양성과 맞춤화가 요구되는 협동로봇 시장에서 하비스탕스는 제조업 종사자들에게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 생산성을 높이고자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그리퍼를 적층제조를 활용해 만들면 일체화된 디자인과 복합소재 플라스틱 적용 등으로 기존 메탈 제품보다 제조 리드타임이 단축되며 성능이 개선될 수 있다. 하비스탕스는 로보월드에도 참가해 다수의 계약 체결 및 제작 협의를 진행하는 성과를 거뒀다.

하비스탕스 임승재 대표는 “U사와 복합소재 3D프린팅 그리퍼 협업을 진행 중이며, 한 업체와는 로봇 경량화 최적 설계 용역 계약을 체결해 실제 매출로도 이어졌다”며 “로보월드를 통해 로봇 분야의 잠재 고객을 발굴할 수 있었던 점이 뜻깊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로봇 기업들과 로봇 브라켓 제작 컨설팅, 시제품 제작 등의 협의를 진행 중인 하비스탕스는 적층제조의 장점을 활용해 제조 공정 개선, 효율성 제고에 힘쓰고 있다.

“향후 로봇과 적층제조 기술이 융합돼 산업에 활용되는 사례는 점점 많아질 것”이라는 임 대표는 고객이 적층기술을 활용해 더욱 ‘진보한 제조’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