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스마트팩토리Ⅰ] 공장, 스마트해질수록 일자리 감소? 기업들의 시선은…

생산 현장 직원 감소는 막을 수 없어…다른 일자리 만드는 ‘창조경제’ 역할로

[산업일보]
지난 3월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스마트공장엑스포+오토메이션월드 2019’(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 2019,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가 진행됐다. 자동화와 디지털 솔루션이 결합한 지능형 생산공장을 일컫는 ‘스마트공장’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인 시대라는 것을 증명하듯, 많은 업체 관계자들과 연구원, 학생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스마트팩토리(스마트공장)’. 그러나 스마트공장은 공장 내 생산 현장의 자동화·무인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단순 노동 또는 반복적인 작업을 하는 일자리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해당 근로자들의 고용 불안은 당연한 우려다. 그러나 기업과 정부는 단순 노동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피할 수 없지만, 직무조정을 비롯해 새로운 분야의 일자리 확대 또한 일어나고 있음을 강조했다.

[스마트팩토리Ⅰ] 공장, 스마트해질수록 일자리 감소? 기업들의 시선은…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2019 전시회를 찾은 관람객이 기업의 설명을 듣고 있다.

스마트공장화, 일자리 감소는 불편한 사실

최근 진행된 한 전시회에 참석한 CAM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 관계자 A씨는 “제조업 쪽의 실직률은 더 늘어났다. 우리 업체가 납품하고 있는 대기업이 베트남에 생산라인을 두고 있는데, 7만 명까지 고용했던 공장이 2만 명을 해고했다. 생산라인 자체가 자동화됐기 때문이다”라며 “사실상, 스마트공장화가 되면 생산 현장에 사람이 없어지는 것은 당연하다. 정부에서 하는 것은 보여주기식 레퍼토리인 것 같다”라고 스마트공장화가 가져오는 불편한 사실을 언급했다.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에 참석한 여러 기업 관계자들도 생산 현장 안에서의 일자리는 유지될 수 없다고 봤다. 한 센서 관련 업체 관계자 B씨는 “예전에는 한 라인, 한 장비의 관리자가 두세 명이었다면 이제는 디바이스들이 수집한 정보를 소프트웨어로 뭉쳐 통합적으로 처리할 수 있고, 한 사람이 한 곳에서 전문적으로 볼 수 있어 현장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당연하다”고 밝혔다.

해외 센서·레이저 업체 관계자 C씨 역시 “해외 본사 공장을 가 봐도 사람이 거의 없다. 제품을 만드는 건 거의 자동화로 이뤄지고 있다. 제품의 최종 검사 혹은 그립테스트 등의 부분에서만 인력이 쓰인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이야기를 나눈 몇몇의 기업 관계자들 역시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입을 모았다.

일자리 문제, 기업들이 바라보는 시선은?

‘스마트공장’으로 고도화가 진행될수록 고용이 불안정해진다는 것은 기업 내부에서도 인식하고 있는 분명한 사실이다. 일부에서는 기업 자체에서 고용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한다.

이에 대해 B씨는 “우리 기업의 경우 계속해서 연구 인력과 제품을 잘 알릴 수 있는 인력들을 계속해서 채용하고 있다. 또한 도네이션과 같은 사회적 활동을 통해 도움을 주고자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동화 디바이스 생산 기업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전반적인 사회 분위기가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적응을 위한 방향으로 바뀌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장 현장에서의 일자리가 줄어드는 반면, 다른 분야의 일자리가 늘어날 수 있다고 주장한 C씨는 “예를 들어 컨베이어벨트식 바코드 제품이 있는데, 이를 사용하면 캐셔들을 적게 고용할 것 같지만, 오히려 기계의 속도가 빨라 소비자 대신 짐을 담아주는 일을 해야 하는 직원들이 2-3배 더 필요하다”라고 설명하며 “공장의 스마트화가 또 다른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창조경제의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팩토리Ⅰ] 공장, 스마트해질수록 일자리 감소? 기업들의 시선은…
스마트공장엑스포+오토메이션월드2019 전시회에 참가한 기업이 관람객에게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공장의 스마트화’가 현장직의 무조건적인 해고를 야기하는 것은 아니며, 직무전환이 우선된다고 설명한 관계자도 있었다. 한 스마트공장 솔루션 전문 기업의 관계자 D씨는 “공장 현장은 기존의 작업자들이 제일 잘 안다”고 강조하며 “현장의 지식 보존을 위해 현장직들을 사무실로 끌어올려 관제와 분석이 가능하도록 지식기반의 직무전환을 하고 있다. 덕분에 사람을 해고한 적이 없다”고 기업의 노력과 현장 근로자들의 노력이 만날 때 진정한 스마트공장이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공장’화가 진행되며 일자리가 감소하는 사실에 대해 기업들도 나름의 고민을 가지고 있다. 현장 지식 보존을 위해서라도 기존의 인력이 필요하고, 새로운 제품에 대한 연구와 이를 잘 알릴 수 있는 인력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스마트공장 확대’를 천명한 정부 또한 급격한 변화로 인한 근로자들의 고용불안 해소와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여러 기관을 통한 ‘일터혁신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이 컨설팅은 기업 내부 인력의 일하는 방식 개선 및 역량 강화를 통해 기계와 사람이 함께하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목표로 한다.

→Ⅱ에서 계속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

제호 : 산업일보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 대표전화 : 1588-0914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 2007년 1월29일 | 발행일 : 2007년 7월 2일 |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로고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7 DAARA. All Right Reserved.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